獨 숄츠, 취임 8개월 만에 지지율 25%..우크라·인플레 여파

페이지 정보

작성자나나라 댓글 0건 조회 12회 작성일 22-09-13 11:51

본문

http://news.v.daum.net/v/20220822082007578


(서울=뉴스1) 김예슬 기자 = 취임 8개월을 맞은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가 지지율 25%를 기록하며 이례적으로 낮은 지지율을 보이고 있다.


21일(현지시간)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독일 주간지 빌트 암 존탁(Bild am Sonntag)과 여론조사업체 인사(INSA)가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'숄츠 총리가 일을 잘하고 있다'고 답한 이들은 25%에 불과했다. 이는 지난 3월 46%에서 크게 떨어진 수치다.


이와 대조적으로 '숄츠 총리가 일을 못하고 있다'에 답한 이들은 응답자의 62%에 달했다.


특히 사민당에 대한 지지율은 29%에 불과했다. 이는 야당인 보수당과 연정 파트너인 녹색당에도 훨씬 뒤떨어진다.


숄츠 정부는 중도 좌파 성향의 사회민주당(사민당)을 중심으로 이념적 지향이 다른 녹색당과 자유민주당의 3개 정당이 연정을 꾸리면서 불안하게 출발했다.


응답자의 약 65%는 이같은 연립 정부에 대해서도 불만을 표시했다. 이는 3월의 43%에서 20% 넘게 떨어진 것이다.


집권 이후 숄츠 총리는 우크라이나 전쟁, 에너지 위기, 치솟는 물가상승률, 가뭄 등을 해결해야 했고, 이 과정에서 충분한 리더십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로이터는 지적했다.


독일의 지난달 소비자 물가는 7.5% 올라 약 5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. 특히 같은 기간과 비교해 에너지 가격은 35.7%, 식료품 가격은 14.8% 상승했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